회계 & 세무 NEWS

세금을 내지 않으면 받게 되는 불이익들 이소영 2019.09.24 18:10:12 조회수 : 899
세금을 제때 못 내면 어떤 불이익을 받게 되나?
 
가산세 및 가산금 부과
납부기한이 지나도록 세금을 내지 않거나 내야 할 세금보다 적게 낸
경우에는 가산세, 즉 납부불성실가산세를 추가로 내야 한다.
납부불성실 가산세는 납부하지 아니한 세액에 납부기한의 다음날
로부터 자진납부일 또는 고지일까지의 기간에 1일 10만 분의 25의
율(1년 9.125%)을 적용하여 계산한다.
납세자가 납세고지서를 받고도 납부기한까지 세금을 납부하지 않으면
체납된 국세에 3%의 가산금이 부과되며, 체납된 국세가 100만 원
이상인 경우에는 납부기한이 지난날부터 매 1개월이 지날 때마다
0.75%의 가산금이 5년 동안 부과된다. 따라서 100만 원 이상의 국세를
체납한 경우에는 최고 48%까지 가산금이 붙을 수 있다.
 
체납처분
세금을 체납하게 되면 세무서에서는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하여
체납자의 재산을 압류하며, 그래도 계속하여 세금을 내지 않으면 압류한
재산을 매각하여 그 대금으로 체납세금을 충당한다.
 
행정규제
세금을 체납하게 되면 다음과 같은 제재조치를 받을 있다.
1) 허가사업의 제한
허가·인가·면허 등을 받아 사업을 경영하는 자가 국세를 3회 이상
체납한 경우로서 그 체납액이 500만 원 이상인 때에는 주무관서에
사업의 정지 또는 허가의 취소를 요구할 수 있다.
2) 출국규제
정당한 사유없이 국세를 5,000만 원 이상 체납한 자로서 소유재산 등으로
조세채권을 확보할 수 없고, 체납처분을 회피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하는
경우 관계 부처에 출국금지를 요청한다.
3) 체납 자료의 신용정보기관 제공
다음에 해당하는 경우 세무서장은 신용정보집중기관(한국신용정보원)에
자료를 제공하며, 자료가 제공되면 신용불량정보로 등록되어 신규
대출의 중단, 신용카드 발급 제한 등 각종 금융제재를 받을 수 있다.
• 체납발생일부터 1년이 지나고 체납액이 500만 원 이상인 자
• 1년에 3회 이상 체납하고 체납액이 500만 원 이상인 자
4) 고액,상습체납자 명단 공개
• 국세체납액이 2억 원 이상인 자로서
- 체납발생일부터1년이 지난 경우
 
출처 : 국세청  <세금절약 가이드>